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라도나, 30년 만에 혼외 아들 친자로 인정

기사 이미지

마라도나(오른쪽)와 마라도나 주니어. [사진 트위터]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56)가 30년 만에 혼외자(婚外子) 마라도나 주니어를 친자식으로 인정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2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마라도나 주니어를 가리켜 “내 아들”이라고 말했다. 마라도나 주니어는 1986년 마라도나와 이탈리아 여성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마라도나가 그를 아들로 인정하지 않자 이 여성은 2003년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마라도나에게 마라도나 주니어가 친자임을 확인하고 양육비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마라도나는 친자로 인정하지 않았다. 수년간 이탈리아 법원의 유전자(DNA) 검사도 거부해왔다.

마라도나 주니어는 자신의 트위터에 “감정이 북받쳐 오른다. 30년을 기다렸다”며 “이제 행복을 함께할 수 있게 됐다”고 적었다. 이탈리아 국적의 축구선수인 마라도나 주니어는 2003년 16살의 나이로 스코틀랜드 하부 리그에 입단했고 이후 이탈리아에서 활약해 왔다. 2012년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 근처의 헤를리를 연고로 하는 4부 클럽 엘 포르베니르에 입단하면서 아르헨티나에서 뛰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