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언록’ 상륙한 일본, 41만명 대피 권고

기사 이미지


초대형 태풍 ‘라이언록’이 상륙하면서 일본 도호쿠(東北)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일본 기상청(JMA)은 아오모리(靑森)와 이와테(岩手), 미야기(宮城)현 등 3곳에서 41만 명의 주민들에게 대피 권고가 내려졌다고 30일 밝혔다.

중심기압 970 헥토파스칼에 시속 100㎞가 넘는 강력한 바람을 동반한 10호 태풍 라이언록은 이날 오후 8시 현재 아오모리현 히로사키(弘前) 동쪽 40㎞ 지점에서 시속 55㎞의 속도로 북서쪽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고 JMA는 밝혔다.

대피 권고가 내려진 주민들 가운데에는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당시 피해를 입은 이재민 600여명도 포함돼 있다. ‘라이언록’으로 이날 도호쿠와 홋카이도(北海道)에서는 100편이 넘는 항공편이 결항됐고 선박 운행도 중단됐다. 도호쿠 지방 35만 가구에 전기가 끊겼고 이 지역에만 250mm의 폭우가 예상되고 있다.

‘라이언록’은 한반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라이언록으로부터 뜨겁고 습한 공기가 한반도 상공에 유입되면서 동해안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태풍 영향권에 든 울릉도는 최근 3일간 폭우가 내리면서 주택 10여채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서울 등 수도권과 충북, 경북 지역에도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으며 31일 밤까지 중부지방에 최고 50mm의 비가 예상된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