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트북을 열며] 아마존의 시도, 도요타의 시도

기사 이미지

최지영
산업부 부데스크

미국 아마존이 주당 30시간, 즉 주 4일만 근무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한다. 팀장부터 팀원까지 모든 직원이 이런 방식으로 근무하는 팀을 만든다. 근무제도 혁신을 꾀하면서도 동시에 한 팀 안에서 누구는 일찍 왔다가 가고, 누구는 늦게 출근해 일하는 시간이 어긋나는 데 따라 생기는 비효율을 줄이자는 시도다.

아마존의 발표에 올해 초 아마존의 근무환경을 비판한 미국 뉴욕타임스의 기사를 다시 화제에 올리는 사람이 많았다. “아마존에선 주 80시간 이상 근무에 휴가도 못 가는가 하면, 다른 동료의 아이디어를 깎아내리고 잘못을 고자질하는 기업 문화가 일반적”이라는 보도였다. 경쟁지 워싱턴포스트의 대주주인 아마존을 깎아내리는 시도라는 분석도 있었다.

이번 아마존의 발표를 놓고도 뉴욕타임스의 당시 보도로 떨어진 이미지를 올리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입방정도 있는 모양이다. 하지만 기업 문화에 큰 변화를 몰고올 정책을 단순한 ‘이미지 쇼’를 위해 도입했다고 보는 해석은 무리가 있다.

보수적이기로 소문난 일본 기업도 예외가 아니다. 일본 자동차 회사 도요타가 이달부터 입사 5년차 이상 사무직과 기술직 사원 2만5000명을 대상으로 대대적으로 재택 근무를 도입했다. 본사 직원 7만2000명 중 약 3분의 1이 이 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외근이 잦은 영업 담당자는 회사 바깥에서 일이 끝나면 바로 퇴근한다. 집에 가서 e메일로 업무 상황을 알리기만 하면 된다.

사무직의 업무는 온라인으로 처리하고 일주일에 한 번 2시간만 출근한다. 얼마나 널리, 제대로 되고 있는지가 문제긴 하겠지만 보수적인 일본 기업, 그중에서도 자동차 회사가 시도한다는 점에서 상당한 충격을 몰고 왔다.

재택 근무, 단축 근무 같은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는 기업들이 추구하려고 하는 가치는 ‘다양성(diversity)’이다. 국내 기업들은 그동안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았던 가치다. 꼭 여성 우대만을 얘기하는 것은 아니다.

근무 형태가 다양할수록 다양한 생각, 갖가지 라이프스타일, 각기 다른 문화적 배경을 지닌 직원들이 몰려들게 된다. 이런 직원이 고루 있을수록 강한 기업이 된다. 수년 전 인터뷰한 글로벌 대기업의 한 최고경영자(CEO)는 인종·남녀·국적별로 다양한 임직원 구성을 쿼터제로 의무적으로 강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형태의 차별이 아니냐는 지적에도 쿼터제를 고수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렇게 다양성을 유지하는 것이 회사의 미래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다른 상황과 문화, 사고를 지닌 여러 인재들이 모여서 머리를 맞댐으로써 가장 좋은 아이디어가 나오고, 나쁜 아이디어는 걸러진다는 것이다.

기업의 다양성 추구는 사회적 올바름 추구가 목적이 아니다. 기업이 살려고 하는 일이다. 이런 변화의 흐름을 얼마나 빨리, 얼마나 매끄럽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인재가 몰리고, 아이디어가 몰리고, 기업의 미래가 판가름 날 것이다.

최지영 산업부 부데스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