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픽업 트럭용 전자식 주차브레이크 국산화

현대모비스는 대형 픽업트럭용 전자식 주차브레이크 개발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전자식 주차브레이크는 승용차나 레저용차량(RV)엔 많이 사용되고 있지만 미국에서 인기가 많은 대형 픽업트럭에 사용된 적은 없다.

현대모비스, 북미 시장 겨냥해 개발

이번에 개발된 전자식 주차브레이크는 버스나 트럭에 주로 사용하는 드럼방식(eDIH)이다. 기존 기계식 주차브레이크(사이드·풋 브레이크)보다 제동력이 1.5배 향상됐고 크기는 30% 가량 작다.

일부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가 eDIH를 개발한 적은 있지만 대형 픽업트럭용으로 양산 체제를 만든 건 현대모비스가 최초다.

시장 조사 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북미 픽업트럭 시장 규모는 약 380만 대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eDIH 적용 대상인 대형 픽업트럭은 20% 이상을 차지한다.

올 상반기 40만 대가 팔려 세계 판매 1위에 오른 포드 F150을 비롯해 북미시장에서 인기가 많은 GMC 시에라, 닷지 램 등이 대형 픽업트럭이다. 현재 판매 중인 대형 픽업트럭에 전자식 주차브레이크가 적용된 모델은 없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대형 픽업트럭용 전자식 주차브레이크 개발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