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과 박수환, 대우조선 지원 2억대 유럽 여행”

기사 이미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국회에서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에 연루된 유력 언론인은 조선일보의 송희영 주필”이라고 폭로했다. 김 의원은 “송 주필 일행은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대우조선해양이 제공한 호화 요트를 탔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29일 기자회견을 열어 “조선일보 송희영(62) 주필 겸 편집인이 대우조선해양의 지원으로 박수환(58·여·구속)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대표와 하루 3340만원짜리 호화 요트를 이용하는 등 8박9일(2011년 9월 1~9일)간 총 2억원대 유럽 여행을 다녔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6일에도 “유력 언론인이 박 대표, 대우조선해양 최고경영자(남상태 전 사장) 등과 8900만원짜리 호화 전세기 출장을 다녔다”고 폭로했다. 당시엔 ‘유력 언론인’이라고만 했으나 이날 2차 폭로에서 실명을 공개했다.
 
▶관련 기사
① “VVIP 두 분은 송희영·박수환…요트로 나폴리~카프리 관광”
② “2009년 독일 발주 쌍둥이 배 명명식, 밧줄 끊은 사람이 송 주필의 아내”


김 의원은 “송 주필의 일정은 그리스·이탈리아·영국의 세계적인 관광지 위주였다”며 “호화 전세기뿐 아니라 초호화 요트, 골프 관광, (1인당) 1250만원의 유럽 왕복 1등석 항공권도 대우조선해양이 제공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특히 “송 주필 등은 하루 2만2000유로(당시 환율로 3340만원)를 내고 빌린 요트를 타고 (이탈리아의) 나폴리에서 카프리~소렌토까지 운항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시 남상태 사장이 두 번째 연임을 희망하던 상황에서 초호화 향응을 제공받아 변호사법 위반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배임수재죄 적용도 검토할 수 있는 범죄 행위”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 폭로 뒤 조선일보는 “송 주필이 사의를 표명해 보직 해임했다”고 밝혔다. 송 주필은 ‘주필직을 물러나며’란 글에서 “여러 의혹에 대해 기회가 주어지는 대로 사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글=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