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의표명

기사 이미지

이석수 특별감찰관

이석수(53) 특별감찰관이 우병우(49)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감찰 내용을 누설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29일 사의를 표명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 특별감찰관이 최근 여러가지 의혹과 관련해 책임을 지고 물러나기로 했다”며 “인사혁신처에도 관련 서류를 보냈고 청와대에도 그 뜻을 알렸다”고 전했다. 특별수사팀 관계자도 “(사의표명한 게) 사실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특별감찰관의 사의 표명은 이날 진행된 검찰의 압수수색과는 상관없이 지난 주말 숙고한 끝에 결정한 것이라고 복수의 여권 관계자는 전했다. 이에 이 특별감찰관은 ‘전직’ 감찰관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이번 기밀 누설 논란의 발단은 MBC가 지난 16일 “이 특별감찰관이 한 언론사(A신문) 기자에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우 수석 아들과 (우 수석의) 가족회사 정강이 감찰 대상’이라고 알려줬다”고 보도한 것이다.

MBC는 “이 특별감찰관이 ‘특별감찰 활동이 19일이 만기인데 우 수석이 계속 버티면 검찰이 조사하라고 넘기면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또 “A사 기자가 서류를 보내주겠다고 하자 이 특별감찰관이 ‘일단 관두자, 서로 내통까지 하는 것으로 돼서야 되겠나’라고 답변했다”는 내용도 보도했다.

특별감찰관법은 감찰 진행 상황을 외부에 누설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를 어기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해진다.

이에 대해 이 특별감찰관은 17일 공식 입장을 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나는 평소 SNS를 하지 않으며 어떤 경우에도 SNS를 통해 언론과 접촉하거나 기밀을 누설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매체(MBC)에 특별감찰관이 접촉했다는 언론사 기자와 이용했다는 SNS 종류를 밝혀 주길 요구한다”며 “(취재 방식이) 불법 수단에 의한 것이라면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전화 도청 등의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다.

그러자 MBC는 이날 저녁 후속 보도를 통해 “해당 언론(A사) 기자가 ‘특별감찰관과의 전화 통화 내용’이라며 회사에 보고한 것이 SNS를 통해 유출됐고 우리가 이를 입수해 보도한 것”이라며 문건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는 이 특별감찰관이 A사 기자와 SNS를 하며 감찰 내용을 유출했다는 당초의 보도 내용과는 사실관계가 다르다.

이후 이 특별감찰관은 가족회사 정강을 통한 세금 회피, 재산 축소 의혹(횡령), 아들의 병역 특혜 논란(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우 수석을 검찰에 수사의뢰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