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녀시대 전 멤버 제시카, 악플러 고소

 
기사 이미지
걸그룹 ‘소녀시대’의 전 멤버인 제시카가 악성 댓글을 올린 네티즌들을 고소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9일 가수 제시카(27ㆍ본명 정수연)가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악성 게시글을 쓴 혐의로 인터넷 포털 아이디 2건의 명의자를 고소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제시카가 고소한 네티즌들은 지난 5월 제시카의 근황을 담은 네이버 사진 뉴스에 제시카의 외모와 성적인 부분을 비하하는 악성 댓글을 단 혐의다.

제시카는 19일 경찰서에 직접 나와 고소장을 제출했다.

제시카 측은 경찰 조사에서 해당 네티즌들이 이전부터 상습적으로 자신에 대해 나쁜 댓글을 담았다며 오랜 기간 참다가 모욕 정도가 지나쳐 고소장을 냈다고 고소인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네티즌들의 신원을 특정해 이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마약소탕 승리' 대통령 "마약쟁이가 인간이냐"

제시카는 2014년 9월 소녀시대를 탈퇴했으며 지난 5월 첫 솔로앨범을 내고 활동을 재개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