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 대우조선 초호화 향응 받아"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29일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에 연루된 유력 언론인은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 겸 편집인이라고 공개했다.

김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박수환 게이트’에 유력 언론인이 연루 돼 있다고 말했는데 해당 언론인이 이에 대해 반론을 제기했다고 들었다. 그래서 이제 실명을 거론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그 유력 언론인은 조선일보 송희영 주필”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송희영 조선일보 주필이 지난 2011년 9월 남상태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 로비와 관련해 2억원 상당의 초호화 유럽 여행을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제공받았다는 새로운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그는(송 주필) 그리스 국가 부도위기 당시 취재차원의 공식 초청에 따른 출장으로 그리스에 갔었고 전세비행기를 타긴했지만 이용거리를 계산하면 200만원대라고 밝혔으나, 애석하게도 사실은 그와 다르다”고 주장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공개한 요트(상)와 내부(하).[사진=김진태 의원실 제공]

이어 “당시 여행 일정은 그리스뿐만 아니라 이탈리아, 영국까지 포함 돼 있었고 나폴리, 소렌토 로마 등등 세계적인 관광지 위주로 짜여져있었다”면서 “초호와 요트, 골프 관광, 거기다가 유럽왕복 항공권 1등석도 회사로부터 제공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호화 요트에 대해 “2011년 9월 5일 나폴리에서 카프리를 거쳐 소렌토까지 운행했는데 이 요트를 하루 빌리는 돈이 2만2000 유로, 당시 환율 기준으로 한화 3340만원이다. 일반시민들의 연봉수준의 돈을 단 하루 요트 빌리는데 사용했다. 유럽의 부호들이나 사용하는 초호화판 요트”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여행 일정에 9월 9일은 런던 모 골프장에서 골프라운딩을 했다. 그리스 국가부도에 관한 취재를 초호화 요트를 타거나 골프장에서 과연 해야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김 의원은 “인천에서 파리를 거쳐 베니스로 갔고 올 때는 런던에서 인천으로 왔는데 항공권 1등석을 대우조선으로부터 제공받았다. 이 비용만 1250만원으로 확인됐다. 이 외에도 8박9일동안 유럽여행을 했는데 이태리 그리스 일대를 여행하는데 들어간 호텔비 식비 관광 경비 등을 전부 합치면 2억원대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주장에 등장하는 요트와 투숙호텔의 사진도 공개했다.

또, 대우조선의 행사일정표에는 참석 방문 인사란에 ‘VVIP 두분’으로 기재돼 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그 두 사람이 누군지 이미 아실 것”이라고 송 주필과 구속된 박수환 뉴스커뮤니케이션 대표를 지목했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은 언론인이 모럴헤저드 수준을 넘어 범죄행위가 될 수 있다”며 “남상태 사장은 두번째 사장 연임을 희망하고 있었고 초호화 향응 제공은 이와 무관하지 않은걸로 보인다”고 주장하며 사법처리 가능성을 언급했다.
 
▶관련기사
① 해명 하루만에 2억여행 의혹···송희영 주필 사의 표명
② 김진태 "송희영 주필 2억 여행 출처, 밝히기 어렵다"
③ 김영주 "김진태 폭로, 서별관 청문회 물타기 의도냐"


◇“자료 출처 공개 못해” = 김진태 의원은 기자들의 질문에 “자료의 출처는 정확하게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검사 출신이자 친박근혜계인 김진태 의원이 우병우 수석 사건에 물타기를 하려한다’거나 ‘정치적 배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그런 식으로 보는 의견이 많지만 이 사건과 우 수석의 사건과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