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두테르테 대통령 “마약과의 전쟁 1차전 승리…2000명 사살”

기사 이미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그는 취임 이후 60여 일간 마약 용의자 2000여 명을 처형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취임 이후 60여 일간 마약 용의자 2000여 명이 사살된 ‘마약과의 전쟁’ 1차전에서 승리했다고 자평하며 2차 소탕전에 나선다.

마틴 안다나르 대통령 공보실장은 28일 국영 dzRB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1단계 마약척결 운동이 성공적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 3∼6개월 내 마약 근절을 약속했는데 70∼80%는 소탕될 것”이라며 “이제 마약과의 전쟁 2단계에 들어갈 때로 대통령이 조만간 구체적 계획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29일 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난 6월 말 취임한 이후 지금까지 마약 용의자 2000명가량이 경찰이나 자경단 등의 총에 맞아 죽었고 70만명 이상이 경찰에 자수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2단계로 마약 용의자 단속을 지속하면서 정부와 정계, 사법부 등에 있는 마약상 결탁세력을 뿌리 뽑고 마약중독자 재활에 중점을 둘 것으로 전망된다.

마약 용의자 즉결처형에 대한 국내·외 인권단체의 반발이 커지고 있지만 필리핀 정부는 개의치 않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최근 한 군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죽이지 않고 전쟁을 할 수는 없다”, “마약중독자가 인간이냐”며 마약 사범 사살을 정당화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