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움직이지 않는 노인에게 치매 올 확률 높다”

 
기사 이미지

신체활동이 적은 노인은 알츠하이머 치매가 오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신체활동이 적은 노인은 알츠하이머가 오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 뉴스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치매 치료 프로그램실 잘디 탄 박사 연구팀이 ‘프래밍검 심장연구(FHS)’에 참가하고 있는 60세 이상 노인 3700여 명의 10년간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탄 박사팀은 운동을 거의 또는 전혀 하지 않는 노인은 보통 정도나 그 이상의 규칙적 운동을 하는 노인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현저히 높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조사 기간 치매가 발생한 노인 236명을 운동 등 신체활동 정도에 따라 5그룹으로 나누고 치매 발생률을 비교ㆍ분석했다.

그 결과 신체활동 최하위 그룹이 나머지 상위 4그룹에 비해 치매가 올 가능성이 50%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운동을 조금만이라도 하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의미다.

연구팀은 또 뇌 스캔을 통해 신체활동 최하위 그룹과 나머지 그룹 사이의 노 크기와 용적을 비교했는데, 그 결과 운동하는 사람이 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뇌의 총 용적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운동과 뇌의 용적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탄 박사는 밝혔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