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1년만에…부모 뒤바뀐 사실 알게 된 두 친구

 
기사 이미지

데이비드 테이트 주니어가 기자회견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며 말하고 있는 모습. [CBC 뉴스 캡쳐]


캐나다에서 한 동네에 살며 절친한 친구로 지내던 두 남성이 서로 신원이 뒤바뀐 사실이 41년 만에 밝혀졌다.

27일(현지시간) AFP통신과 영국 BBC등 외신들은 캐나다 매니토바주 노르웨이 하우스에서 태어난 원주민 리온 스완슨과 데이비드 테이트 주니어의 부모가 서로 바뀐 사실이 출생 41년 만에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노르웨이 하우스의 국영병원에서 1975년 태어났다. 리온 스완슨이 1월 31일에 출생했고, 사흘 뒤 데이비드 테이트 주니어가 태어났다.

외신들에 따르면 이들은 인구 5000명의 작은 마을에서 오랫동안 가깝게 지내면서 상대방 부모와 닮은 점이 유난히 많다고 느꼈다.

그러다 지난해 이들보다 5개월 먼저 같은 병원에서 태어난 두 남성이 출생 후 병원에서 신원이 뒤바뀐 사실이 확인됐다는 소식을 접한 이들은 고민 끝에 유전자 검사를 받았다.

설마했던 검사 결과는 틀리지 않았다. 테이트 주니어는 스완슨의 어머니인 샬럿 메이슨의 생물학적 아들로 확인됐다.

스완슨의 검사 결과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두 사람은 병원에서 서로 뒤바뀌었다고 확신하고 있다.

최근 열린 기자회견에서 테이트는 “40년 세월이 사라졌다”며 “심란하고 혼란스럽다”고 했다.

데이비드 테이트 주니어를 기른 데이비드 테이트 시니어도 “새로운 정보로 두 가족이 더 끈끈해졌다”며 “우리는 하나의 가족으로 살기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인원, 교통사고로 뇌 다친 아내 10년 넘게 매일…

매니토바주의 정치인 에릭 로빈슨은 “스완슨과 테이트에게 일어난 일은 범죄”라며 “이들은 인생을 도둑맞았다”고 했다.

캐나다 정부는 해당 병원에서 과거 아기가 뒤바뀐 일은 없는지 제3자가 참여하는 조사를 할 방침이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