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별수사팀, 우병우 수석 가족회사 '정강' 압수수색 중

 
기사 이미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석수 특별감찰관에 대해 동시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29일 오전 우 수석 가족회사인 ‘㈜정강’ 등을 압수수색했다.

수사팀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위치한 ‘㈜정강’을 압수수색해 회계장부 등을 확보했다.

우 수석 가족이 운영하는 부동산 업체 ‘㈜정강’은 지난해 급여로 지출된 돈이 ‘0원’이다. 급여 받는 직원이 없는데도 복리후생비 292만원, 교통비 476만원, 통신비 335만원, 교통비와 별도로 차량유지비 782만원을 지출했다. 접대비로도 한 해 1000만원을 썼다. 이에 대해 관련 전문가들은 “통상적 ‘세테크’로 보기 어렵다. 회삿돈을 생활비로 쓰는 행위는 횡령에 해당할 수 있다”며 위법 가능성을 제기한 상황이다.

수사팀은 압수수색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대로 자금 출처 등을 정밀 분석할 예정이다.
더불어 수사팀은 곧 이번 의혹 사건과 관련한 증거 수집을 위해 특별감찰관실 등도 강제 수사에 나설 전망이다.

모 일간지 기자와 이 감찰관이 나눈 대화가 담긴 녹취록의 존재 여부 및 MBC가 이를 입수한 경위 등에 대해서도 수사팀은 신속히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