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 구봉서 발인…송해 “정재계 유혹에도 한 길만 걸어온 분”

 
기사 이미지

원로 코미디언 고(故) 구봉서씨의 발인식이 29일 오전 6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발인식에는 고인의 동료였던 송해를 비롯한 김미화, 김학래, 이홍렬, 김창준 등 후배 코미디언 150여 명과 가족, 지인 등이 참석해 고인의 지나온 삶을 되새기고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송해는 발인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정계, 재계 등에서 많은 유혹이 있었지만 코미디만 바라보고 발전시켜 온 분”이라며 “남은 사람들이 코미디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자”고 했다.

발인식 후 엄용수 한국코미디언협회장은 “선생님은 마지막까지 후배들의 방송을 지켜보고 조언해주시던 훌륭한 모니터요원이자 스승이셨다”면서 “이제 누가 그 역할을 할지 너무 아쉽고, 생전에 더 자주 찾아뵙지 못한 것이 후회된다”고 말했다.

특히 고인을 형님이라고 부르는 오랜 지기인 송해는 눈물을 흘리며 손인사를 전해 먼길을 떠나는 동료를 향한 사무친 그리움을 보이기도 했다.

한국 코미디계의 거목이었던 구봉서는 지난 27일 새벽 노환으로 별세했다.

유족 측은 구 씨가 폐렴으로 열흘 전쯤 병원에 입원했고 치료를 받던 중 갑자기 상태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영결식은 오전 8시부터 서울 종로구 평창동 예능교회에서 열린다. 예능교회는 종교활동에 힘써온 고인이 설립을 주도하고 장로로 활동해온 곳이다.

고인은 경기도 남양주 모란공원에 안장된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