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주 건물 지붕 붕괴 2명 사망 1명 부상..구조작업 완료

 
기사 이미지

진주 건물 지붕 붕괴 사고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진주 건물 지붕 붕괴 사고로 매몰된 근로자 3명 가운데 시신 1구가 추가 수습됐다. 소방당국은 매몰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인지 16시간만에 1명의 생존자와 2명의 시신을 수습해 구조작업을 완료했다.

소방당국은 29일 오전 3시20분 경남 진주시 장대동 사고 현장에서 잔해더미에 깔려 숨진 김모(43)씨의 시신을 수습해 중앙병원 영안실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작업 인부 고모(45)씨는 28일 오후 11시58분 구조대원에게 발견되면서 생존 사실이 확인됐다.

고씨는 매몰된 상태에서 구조대원에게 “괜찮다”며 자신의 상황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으며, 1시간여 후 구조돼 경상대학교 병원으로 옮겨졌다.

28일 오후 10시45분에는 이 건물 리모델링을 맡은 현장 소장 강모(55)씨의 시신이 수습됐다. 소방당국은 강씨의 시신이 인근 병원 건물과 가까운 곳에서 발견됐다고 말했다.

또 작업인부 성모(63)씨와 택시기사 조모(66)씨, 신모(65)씨 등도 무너진 잔해에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4분 경남 진주시 장대동에서 리모델링 공사 중이던 4층짜리 건물의 지붕이 무너져 작업중이던 근로자 3명이 매몰됐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