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 대표, 이승만·박정희 오늘 참배한다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전신 포함) 사상 첫 대구·경북(TK) 출신 여성 당수가 나왔다. 더민주는 27일 전당대회를 열어 대구 출신 5선 추미애(사진) 의원을 당 대표로 뽑았다. 신임 추 대표는 수락연설에서 ‘강한 야당론’을 제시했다. 그는 “대통령이 국민이 가라는 길을 가지 않는다면 단호히 맞서겠다”며 “고난이 있고 탄압이 있더라도 그 길을 가야 강한 야당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서도 반대 당론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원래 반대가 당론이었다”며 “ 당론을 뚜렷이 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 등 신임 지도부는 29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이승만·박정희·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다고 신임 윤관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추 대표는 “할 말은 하되 국민 통합을 위해 포용을 해야 한다 ”며 참배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