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 세탁소집 딸 추미애 “대선 후보 단일화 꼼수 싫다”

기사 이미지

내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을 관리할 추미애 신임 당 대표. [사진 오종택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 여성 대표 계보를 잇는다.

‘대구 세탁소집 둘째 딸’ 추 대표는 야당 사상 첫 대구 출신 대표다. 헌정 사상 첫 여성 당 대표는 1965년 통합 야당 민중당 총재를 역임한 고(故) 박순천 여사다. 이후 87년 고(故) 박영숙 여사가 평민당 총재 권한 대행을 맡은 데 이어 한명숙(민주통합당·2012년) 전 총리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2014년)을 맡았다.

보수 정당 사상 첫 여성 당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며,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민주노동당 이정희 전 대표 등이 여성 당 대표 기록을 세웠다. 이제 추 대표가 정계입문(1995년) 21년 만에 여성 대표 반열에 올랐다. 97년 대선 때 김대중 캠프 선거유세단장으로 ‘잔다르크 유세단’을 꾸려 ‘추다르크’란 별명을 갖고 있고, 2002년 대선 때 돼지저금통을 들고 국민모금에 나서 ‘돼지엄마’로 불렸던 그다. 다음은 선출 직후 추 대표가 기자회견과 언론인터뷰에서 한 주요 문답.
 
전대 이후 더민주를 어떻게 관리할 건지.
“당에서 친노·비노, 주류·비주류 이야기가 안 나오게 하겠다. 공정하게 대선을 관리해 정권교체를 하겠다.”
새 지도부가 ‘친문 일색’인데.
“그렇게 딱지를 붙이려고 하지만 오늘이 딱 정치 시작한 지 21년 되는 날이다. 21년간 나는 계파에 등을 기댄 적이 없다. 계파의 곁불을 쫴본 적도 없다. 계파를 위한 정치가 아니라 민생과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기르는 정치를 하겠다.”

추 대표는 이날 전대 연설에서 “오늘, 참 운명 같은 날이다. 21년 전인 95년 8월 27일 광주에서 판사를 하다 김대중 대통령을 만나 입당원서를 쓴 날이 바로 오늘”이라고 소개했다.
 
대선후보 경선을 어떻게 관리할 건지.
“‘민생 경선 무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 민생 처방전을 갖고 오는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공정하고 화려한 무대가 펼쳐지도록 할 생각이다.”
대선 국면에서 야권 통합 논의는.
“후보 단일화라는 꼼수 시나리오는 체질적으로 싫어한다. 감나무 아래서 팔짱 끼고 언제 단일화되나 기다리는 것이 싫다. 집권을 위해선 여러 개의 보조경기장이(연대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하나의 ‘큰 주경기장’(더민주 지칭)을 만들어내야 한다. 민생 문제를 하나하나 풀어가는 실력을 보여주면서 신뢰를 쌓아나가겠다.”
호남 민심을 어떻게 회복할 건가.
 “호남이 바라는 것은 무너져가는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민생을 해결하는 똑똑한 정당, 확실한 정당, 책임 있는 정당이다. 정치인들만을 위한 분열정치에 회초리를 강하게 든 게 호남이다. 호남의 열패감에 제대로 답할 수 있을 때 호남민심이 돌아온다.”
야당의 선명성이 강화될 거라는 분석이 많다.
“선명성 자체가 목표는 아니다. 국익을 지키고 민생을 살리는 데 단호히 해 국민들이 ‘살아날 숨구멍이 있겠구나’라는 희망을 갖도록 하는 게 목표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그간 엇박자가 많았다.
“배가 난파선처럼 흔들릴 때 잘 잡아주신 분이다.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해주신 점 높게 평가한다. 앞으로도 경제민주화가 국민에게 희망의 등불이 될 수 있도록 당에서 역할과 공간을 드리겠다.”
다음달 8~9일부터 조선·해운업 구조조정 청문회 등을 한다.
“지금 정부는 잘못 가고 있다. 민생의 절박함은 외면하고 오로지 하수인 지키기에만 급급하다. 강단 있을 때는 제대로 강단 있게, 협조할 건 제대로 해서 수권정당의 비전을 갖추겠다.”

글=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