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로다 “필요하면 거침없이 추가 완화”

기사 이미지

구로다 하루히코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BOJ) 총재가 “마이너스 정책이 효과 있다”고 힘줘 말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세계중앙은행 연찬회 자리에서다. 하루 전인 26일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양적 완화(QE) 등 기존 정책의 효과를 인정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구로다는 “마이너스 금리 덕분에 장기 국채금리가 크게 떨어졌고 기업과 가계가 부담하는 이자가 줄었다”며 “기업의 장기 자금과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미국·유로존·일본의 QE와 마이너스 금리가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으니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주문에 대한 반박이다.

구로다는 “추가 완화를 할 여력이 충분하다”며 “연간 물가상승률이 2%에 이르도록 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거침없이 추가 완화를 하겠다”고 말했다.

올 7월 일본 소비자물가(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견줘 0.4% 떨어졌다. 올 4월 이후 넉 달째 마이너스 상태다. 기업의 순이익에 영향을 주는 생산자물가(PPI)는 올 7월 3.9% 하락했다. 2015년 4월 이후 16개월째 마이너스 상태다. 구로다는 다음달 20~21일 통화정책회의를 주관한다. 니혼게이자이 등은 “QE나 마이너금리 정책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