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간] 『내 몸에 뚱보균이 산다』外

기사 이미지

장내 미생물의 비밀을 밝힌 『내 몸에 뚱보균이 산다』가 발간됐다. 면역학 전문의인 저자는 장내 세균이 건강 상태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한다. 장이 뇌의 숨은 지배자이기 때문에 장내 미생물이 살아가는 환경을 잘 관리하라고 조언한다. 장내 세균의 종류와 상관관계, 유해균과 유익균의 역할을 상세히 다룬다. 튼튼한 장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식습관과 수면습관에 대한 팁도 소개한다. 후지타 고이치로 지음, 옥당, 224쪽, 1만2000원.
기사 이미지

자녀를 위한 키 성장 건강법을 소개한 『키 작은 아이, 유전보다 노력으로 크게 키운다』가 출간됐다. 이 책은 부모들의 최대 관심사인 키 성장을 둘러싼 속설을 명쾌하게 풀어준다. 키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성장판과 호르몬, 질병을 소개하고 집에서 할 수 있는 성장장애 자가진단법을 알려준다. 키를 키우는 체조법과 지압법, 한의학 치료법은 물론 자녀 성장에 도움이 되는 각종 영양소 정보도 제시한다. 나동규 지음, 물병자리, 268쪽, 1만3800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