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보장 늘리고 보험료는 낮추고…중증치매·장기간병도 평생 보장

기사 이미지

교보프리미어CI보험은 기존 상품보다 주계약의 보장 범위를 넓히고 CI와 연관성이 높은 질병에 대해 추가보장을 확대했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은 보장은 늘리면서 보험료는 기존 상품보다 낮춘 신개념 CI보험 ‘교보프리미어CI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교보프리미어CI보험은 사망 보장은 물론 암·뇌졸중·급성심근경색증 등 중대한 질병(CI, Critical Illness)과 중증치매 등 장기간병(LTC, Long Term Care) 상태를 평생 보장하는 상품이다. 기존 상품보다 주계약의 보장 범위를 넓히고 CI와 연관성이 높은 질병에 대해서도 추가보장을 대폭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교보프리미어CI보험은 중증세균성수막염·루게릭병·다발경화증 등 4가지 질환을 새롭게 CI에 추가했다. 그동안 보장에서 제외됐던 갑상선암 중 예후가 안 좋은 일부 암을 중대한 갑상선암으로 분류해 보장 범위에 포함시켰다.

기존 CI보험의 보장 공백을 최소화시키는 소액보장도 확대했다. 뇌출혈·뇌경색증처럼 CI가 발생하기 이전 단계의 질환이나 CI와 연관성이 높은 중증질환 9종도 질환에 따라 최대 1000만원까지 보장한다.

교보생명 윤영규 상품개발팀장은 “의료환경 변화에 따라 질병의 정의와 진단 기준을 확대해 보장혜택을 실질적으로 늘렸다”고 설명했다.

CI 발생시 선지급률도 80%(기본형)와 100%(보장강화형)로 확대했다. 보장강화형의 경우 100% 선지급하고 이후 사망 시 가입금액의 10%를 추가로 준다.

보장이 확대됐음에도 불구하고 보험료는 내렸다. 교보프리미어CI보험은 해지환급금을 미리 확정된 예정이율로 보증해주지 않는 대신 공시이율로 적립해 보험료를 10~20% 가량 낮췄다. 윤 팀장은 “해지환급금이 기존 방식보다 다소 적어질 수 있지만 생명보험 본연의 기능인 보장 혜택에 초점을 맞춰 저렴한 보험료로 더 많은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지속적인 저금리로 예정이율이 인하되고 각종 보증비용 부담으로 보험료가 오를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소비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상품은 CI나 LTC로 진단받거나 장해지급률 50% 이상인 장해상태가 될 경우 주계약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또 주계약 7000만원 이상 가입 시 교보생명만의 특화된 의료서비스인 헬스케어서비스를 강화된 CI 보장에 맞게 업그레이드해 제공한다. 추가납입 및 중도인출이 가능하고 주계약 1억 원 이상 가입 시 가입금액에 따라 2.5%에서 최대 3.5%까지 보험료 할인혜택을 받는다.

만 15세부터 60세까지 가입할 수 있으며 주계약 기본형 1억 가입 시 30세 남자 20년납 기준 월보험료는 23만6000원이다.

윤 팀장은 “고령화가 진행될수록 큰 질병에 대한 보장 니즈가 높아 CI보험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며 “보험료가 비싸 가입이 어려웠던 고객들이 저렴한 보험료로 많은 보장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