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지 덕분에 가슴에 총맞고도 목숨 건진 경찰들


미국에서 경찰관 두 명이 배지 덕분에 운 좋게 목숨을 구했다.

미국 통신사 UPI는 미국 캘리포니아 헌팅턴 비치 경찰서 소속 경관 1명과 네바다 주 고속도로순찰대 소속 경관 1명이 용의자로부터 총격을 받았지만 배지 덕분에 치명상을 피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6일 오전 가정폭력 신고로 출동한 헌팅턴 비치 경찰 2명은 차량을 타고 도주하던 용의자를 추격했다.

도망가던 용의자는 차량을 멈추고 경찰들에게 총격을 가했고, 경찰도 대응사격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경관 1명이 가슴 쪽에 총을 맞았으나 총알이 배치를 맞고 다른 방향으로 튀었다.

추격전이 끝나고 다시 도망가던 용의자는 과속으로 중심을 잃어 둑에 추락해 사망했다.

네바다 주 고속도로순찰대 소속 경관 역시 26일 교통 검문 중 차를 버리고 달아나던 용의자를 추격하다가 총에 맞았다. 그러나 총알은 배지에 맞고 튕겨나갔다. 경관은 곧바로 응사했고 용의자는 교전 중 사살됐다.

네바다 주 고속도로순찰대는 망가진 배지와 망가지기 전 배지 사진을 나란히 배치해 트위터에 게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