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김정우, '정부 재정 집행 내역' 의무 공개 법안 발의

더불어민주당 김정우(초선·경기 군포갑) 의원이 28일 국가 재정 운용상황의 공개항목을 대폭 확대하는 관련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의 20대 국회 ‘1호 법안’이다.

김 의원은 ▶세입 세목별 징수액 ▶세출 단위사업별·비목별 집행액을 월별로 공개하도록 명시한 국가재정법 개정안을 이날 대표 밝의했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집행하는 사업개요와 필요성, 근거법령, 예산 편성 내용, 과거 집행 현황 등을 설명자료로 사업별로 공개하도록했다.
김 의원은 “현재 각 정부부처가 홈페이지를 통해 재정 운용상황을 공개하고 있지만 단위사업별 예산 집행액만 공개됐을 뿐 계획대로 집행되고 있는지, 지출상의 문제가 없는지 등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며 “기획재정부 장관이 관련 정보의 공개 지침을 정하고, 각 부처의 이행여부를 감독하도록 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국가재정법 개정안에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인 김현미(3선·경기 고양정) 의원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박광온(재선·경기 수원정) 의원도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이 밖에 노웅래·박남춘·박범계·김병관·김해영·문미옥·박주민·소병훈·신창현·위성곤 의원 등도 법안 발의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