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1세 생일에 첫 우승한 김예진 "생애 최고의 생일"

기사 이미지

21세 생일날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김예진은 생애 최고의 생일을 보낼 수 있게 됐다.[KLPGA]

올 시즌 컷 탈락 9번. 톱 10은 단 한 번에 그친 무명 김예진(요진건설)이 자신의 생일 날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28일 강원도 정선 하이원골프장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김예진은 강한 비가 내리는 가운데 2타를 잃었지만 최종 합계 5언더파로 김해림을 2타 차로 제쳤다.

1995년 8월 28일생인 김예진은 지난 해 정규 투어에 데뷔한 선수다. 최고 성적은 지난 해 초정탄산수 용평리조트여자오픈에서 차지한 2위였다. 김예진은 자신의 생일인 이날 51개 대회 출전 만에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하면서 생애 최고의 생일을 보낼 수 있게 됐다. 우승 상금은 1억6000만원.

7번 홀(파4)에서 캐디 백을 멘 아버지가 퍼트를 하는 도중 우산을 받쳐주는 실수를 저질러 2벌타를 받고도 우승을 차지해 감격이 더 컸다. 김예진은 "아버지가 행여나 미안해 하실까봐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더 열심히 쳤다"고 말했다.

한편 7언더파 공동 선두로 출발한 고진영(넵스)은 1번 홀(파4)부터 쿼드러플 보기, 일명 양파를 적어내면서 무너져 시즌 3승 꿈을 접었다. 고진영은 최종일에만 10타를 잃고 3오버파 16위로 대회를 마쳤다.

/JTBC골프 디지틀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