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견제 나선 아베 "아프리카에 33조원 투자"

“질(quality)을 담보하는 것은 일본 기업이다. 질이 높고 강인하고 안정된 아프리카야말로 일본과 여러분이 바라는 모습이다. 일본은 인프라 건설을 위해 향후 3년간 약 100억달러(약 11조원)을 아프리카에 쓸 것이다.”

27일 오전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아프리카 약 50개국 정상ㆍ각료가 참석한 제 6회 아프리카개발회의(TICAD) 개막 연설에서 중국과 차별화된 투자를 강조했다. 중국과 아프리카의 연간 무역액은 약 2200억 달러로 일본(약 300억 달러)의 7배가 넘는다. 중국은 지난해 앞으로 3년간 600억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히는 등 아프리카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아베는 중국의 자금력에 바탕을 둔 물량 공세에 맞서 일본 기업의 기술력으로 아프리카에서 맞서겠다는 생각을 숨기지 않았다. 일본은 1993년부터 5년마다 자국에서 TICAD를 열었고, 이번에는 기간을 3년으로 줄여 아프리카에서 처음으로 회의를 열었다. 일본에서는 약 70개 기업 관계자가 동행했다.

아베는 연설에서 일본이 앞으로 3년간 100억 달러의 인프라 정비 사업을 포함해 약 300억 달러를 아프리카에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프리카에 대한 투자 환경을 개선하고 일본 기업의 진출을 늘리기 위해 ‘일본ㆍ아프리카 관민 경제포럼’을 만들어 3년마다 열겠다고도 했다.

포럼에는 일본 각료ㆍ경제단체ㆍ기업 경영자가 참가한다. 아베는 이와 더불어 기술자와 전염병 대책 전문가 등 아프리카인 1000만명의 인재 육성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기업의 경우 스미토모상사와 마루베니가 각각 모잠비크와 나이지리아에 최대급 화력발전소를 건설하게 된다. 사업비는 두 나라를 합쳐 약 4000언엔(4조5000억원) 규모다. 미쓰비시 상사도 케냐에 대규모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자유롭고 열린 인도ㆍ태평양 전략’이라는 새 외교 전략을 표명하면서도 중국을 강하게 견제했다. 그는 “일본은 태평양과 인도양,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결합을 늘리고 강화해야할 책임이 있다”며 “힘과 강압과는 관계가 없는 자유와 법의 지배, 시장 경제를 중시하는 장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대륙을 잇는 바다를 법이 지배하는 평화의 바다로 만들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를 비롯한 적극적 해양 진출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전략도 겨냥했다. “아시아에 뿌리내린 민주주의 체제하에서의 성장이 아프리카 전역을 에워싸게끔 하는 것이 나의 바람”이라며 “아시아에서 아프라카에 걸친 지역을 성장과 번영의 대동맥으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베의 ‘인도ㆍ태평양 전략’은 그동안의 외교안보전략인 ‘지구의(儀)를 조감하는 외교’와 ‘적극적 평화주의’를 발전시킨 것이라고 일본 언론에 설명했다.

일본은 이번 회의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진출의 외교 무대로도 삼고 있다. 아베는 “2023년까지 아프리카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을 배출해야 한다. 안보리 개혁이라는 일본과 아프리카의 공통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나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베는 케냐는 물론 기니ㆍ세네갈ㆍ마다가스카르ㆍ코트디부아르 등 정상과 개별적으로 만났다. 아프리카는 유엔 가맹 193개국 중 54개국을 차지하고 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