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보미, 연장전 끝 석패…통산 20승 다음 기회로

기사 이미지

메이지컵-CAT 레이디스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노렸던 이보미. 그러나 최종일에 타수를 줄이지 못해 꿈을 접었다.

이보미가 연장 끝에 3개 대회 연속 우승에 실패했다.

28일 일본 홋카이도 오타루 골프장에서 끝난 일본여자프로골프협회(JLPGA)투어 니토리 레이디스 골프 토너먼트 최종 4라운드. 이븐파를 기록한 이보미는 최종 합계 7언더파로 류 리츠코(일본)와 연장전을 벌였으나 두 번째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리츠코에게 패했다.

7언더파 공동 선두로 출발한 이보미는 출발이 불안했다. 2번 홀(파4)에서 첫 보기를 하면서 상승세를 타지 못했다. 이후 버디 2개를 추가했으나 12번 홀(파3)에서 다시 보기가 나와 동반 라운드를 한 스즈키 아이(일본)에게 1타 차 2위로 밀렸다.

경기 후반 리츠코가 뒷심을 발휘했다. 3타 차 공동 5위로 출발한 리츠코는 12번 홀까지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타를 줄인 뒤 남은 6개 홀에서 버디 2개를 추가해 연장전에 합류했다. 그리고 연장전 두 번째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경기를 끝냈다.

이보미는 연장전 패배로 메이지컵-CAT 레이디스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우승 꿈을 접었다. 통산 20승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전미정이 6언더파 3위, 김하늘은 4언더파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