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3구 앞장 서울·수도권 아파트값 동반 상승


지난주 서울 강남 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보였다. 조인스랜드부동산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강남3구인 강남구(0.22%)와 서초·송파구(0.19%)의 아파트 매매가가 모두 올랐다. 서울 아파트값은 평균 0.12% 상승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와 지역 내 재건축·재개발 단지에 수요가 몰렸기 때문이다. 강남 외 마포구(0.16%)와 용산구(0.11%)도 각각 성산동 재건축과 주한미군 이전부지 개발 등 호재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자세한 내용은 www.joinsland.com 참조>

전국 아파트 매매가는 0.04% 올랐다. 수도권(0.08%)은 상승했지만, 5개 광역시는 상승세를 마감하고 보합을 기록했다. 기타 지방(-0.01%)은 18주 연속 장기 하락세를 이어갔다. 전세가격 상승세도 이어졌다.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물량 부족현상이 지속하며 0.03% 올랐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역시 강남(0.02%)과 강북(0.11%)지역이 모두 상승하며 전주대비 0.0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함승민 기자 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