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초중고교에 2018년부터 '디지털교과서' 도입된다

기사 이미지

한국의 사계절을 설명한 디지털 교과서. 학생들이 손가락으로 직접 그릴 수 있다.

2018년부터 국내 초중고교에 디지털교과서가 보급된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초ㆍ중등학교 디지털교과서 국ㆍ검정 구분안’을 확정 고시한다고 28일 밝혔다. 확정 고시 날짜는 29일이다.

초등학교 3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의 사회, 과학, 영어 3종이 디지털교과서로 개발된다. 고등학교는 검정 5종 영어 교과서가 디지털교과서로 개발된다. 교육부가 디지털교과서 도입시키를 2018년으로 확정한 건 2015년 개정된 교육과정에 맞춰 교과서를 개발하기 위해서다. 디지털교과서는 스마트폰 등에서 볼 수 있는 전자책 형태로 보급된다.

영어 디지털교과서를 활용하면 종이책에선 불가능한 영어 듣기도 가능하다. 과학 디지털교과서에는 학생들이 개념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동영상 등이 포함된다. 출판사마다 서로 달랐던 프로그램도 하나로 통일돼 학생들의 접근하기 편리해진다. 인터넷에서 디지털교과서를 내려받으면 언제 어디서나 활용할 수 있다. 디지털교과서는 종이교과서와 병행해 사용한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에 따르면 디지털교과서는 문제 해결력,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