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YG엔터, 채용공고도 안내고 조윤선 후보자 장녀 특혜채용"

기사 이미지

 대형 연예기획사인 YG 엔터테인먼트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장녀를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과 관련, 새로운 주장이 제기됐다.
 
조윤선 후보자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근무할 때 그의 장녀가 2014년 7월 1일부터 한달 간 YG 엔터테인먼트에서 브랜드기획 분야 인턴으로 근무했던 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는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안에도 기재된 내용이다.
 
하지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4년 YG 엔터테인먼트의 단기인턴 채용 공고를 확인한 결과, 조 후보자의 장녀가 근무한 브랜드기획 분야의 채용공고는 2014년 10월 1일부터 10월 7일까지였다고 27일 밝혔다. 

그 이전에는 채용 공고가 나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김 의원은 "공고도 없이 조 후보자의 장녀가 인턴으로 채용된 것은 채용 과정에 부모의 권력과 인맥이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 충분히 제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의 장녀가 채용 공고를 통해 정식으로 인턴으로 채용된 게 아니라, 특혜 채용됐다는 것이 김 의원 주장의 골자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정무수석이라는 고위 공직자 신분으로 자신의 권력과 인맥을 이용해 자녀의 경력을 만들어주었다면 취업난에 허덕이는 청년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의 박경미 의원도 이에 앞서 조 후보 장녀에 대한 부정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인턴 모집공고를 분석한 결과 조 후보 장녀가 YG 엔터테인먼트 인턴 요건에 부합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年 수익 500억' 자뻑하는 '빅뱅'이 역겹지 않은 까닭

조 후보 장녀는 당시 미국 유학중이었고, YG 측이 내건 인턴 자격요건은 '대졸 이상'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또 공고에 적힌 인턴 근무기간은 3개월이었지만, 조 후보의 장녀 근무 기간이 1개월이었다는 점도 특혜가 의심되는 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