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달 자동차 수입량 절반으로 뚝

기사 이미지

지난달 경기도 평택시 출고센터에서 점검대기 중인 아우디와 폭스바겐코리아 차량. 에 대해 환경부가 인증취소 처분을 내려 판매가 정지됐다. 폴크스바겐 차량 79종은 지난달 말 판매금지 처분됐다. [중앙포토]

지난달 자동차 수입 물량이 반토막이 났다.

2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통계에 따르면 7월 자동차 수입은 총 1만7897대였다. 6월보다 51% 감소한 수치다.

독일산 수입차와 미국산 수입차 성적이 안 좋았다. 독일산은 지난달 6423대(57.7%↓), 미국산은 2357대(52.2%↓)를 기록했다. 일본산 수입차는 7월에 3173대(20.1%↓)를 기록해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작았다.

반면 영국산 수입차는 12.1%, 스웨덴산 수입차는 5.5% 각각 수입량이 늘었다.

수입차 업계는 지난 6월30일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와 폴크스바겐 사태 여파로 분석한다.

수입차는 출고 시점에 개소세가 부과되는 국산차와 달리 통관을 할 때 개소세가 부과된다. 그래서 지난달 이전에 통관을 마친 차량까지 개소세 혜택을 봤다.

실제로 지난 6월 자동차 수입량은 올 들어 가장 많은 3만6525대를 기록했다.

또 지난달 정부가 폴크스바겐 차량 79개 모델에 대해 판매 금지 처분을 내리면서 아우디와 폴크스바겐 차량의 판매가 타격을 입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