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류, 목성에 바짝 다가서다

기사 이미지

목성을 날고 있는 주노 상상도. [사진 NASA]

인류가 태양계에서 가장 큰 목성에 바짝 다가섰다.

한국 시간으로 27일 오후 9시 51분 목성 탐사선 주노(Juno)가 목성의 최근접 지점에 도착했다고 미 항공우주국(NASA)이 밝혔다.

주노는 목성 상공 4200㎞ 지점 위를 날았다. NASA는 “이는 지금까지의 목성 탐사에서 가장 목성과 가까이 간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인류는 1973년 12월 3일 파이어니어 10호가 처음으로 목성을 탐사한 뒤 모두 9개의 탐사선을 보냈다. 주노는 2018년 2월까지 목성을 탐사하면서, 앞으로 35차례 더 이 지점까지 다가갈 계획이다.

NASA의 스콧 볼튼 박사는 “목성을 더 가까이서 볼 기회“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지구에서 목성과의 거리가 멀기 때문에(6억 3000만㎞) 주노가 보내온 데이터를 지구에서 받아보는 데 시간이 걸린다.
기사 이미지

지난달 주노가 보내온 목성 사진. [사진 NASA]

주노는 2011년 8월 5일 NASA가 쏘아올린 목성 탐사선이다. 목성이 영어로 그리스ㆍ로마 신화의 주피터(Jupiterㆍ제우스)이기 때문에 그의 부인인 주노(헤라)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주피터는 바람둥이로 신화에서 그려졌다. 그래서 주피터의 바람을 감시하기 위해 부인 주노를 붙이는 모양새다.

5년의 비행 끝에 지난달 4일 목성 궤도에 진입한 뒤 각종 데이터를 보내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