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상무 회사' 노예 채용 지적에 "그럼 꺼져" 일축…논란 커지자 사과

기사 이미지

[ST기획 공식 페이스북 캡쳐]


‘유상무 회사’로 알려진 광고회사 ST기획이 28일 이른바 ‘노예 채용’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ST기획은 이날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얼마 전 올린 공개채용 공고문, 그리고 미숙한 대응,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딱딱하지 않고 재미난 콘셉트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만들어가려 했는데 많이 부족했음을 알게됐다. 저희는 소통에 미숙했고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했고 방법 역시 바보 같았다”며 “다시는 이렇게 심려끼치는 일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건 지난 24일 ST기획 공식 페이스북에 올라온 채용공고문이다.
기사 이미지

[ST기획 공식 페이스북 캡쳐]

우대사항란에 “캬~넌 맨날 야근인데 화도 안내내?”소리 자주 듣는 사람, “우왕~월급을 자진 삭감하다니 참 대단하다!” 소리 자주 듣는 사람, “와우~어제도 회사에서 잔거야?” 소리 자주 듣는 사람 등이 적혀있다.

잦은 야근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은 월급을 감수해야 한다는 의미라 ‘열정 페이’ 논란이 일었다. “노예를 뽑고 있네”, “돈은 적게 주면서 실컷 부려먹겠다는 걸 위트있는 척 포장해놨다” 등 불쾌해하는 네티즌 댓글이 이어졌다.
 
기사 이미지

[ST기획 공식 페이스북 캡쳐]

이에 대한 ST기획 측의 대응도 화를 키웠다. ST기획 페이스북 관리자는 ‘노예 채용’ 지적에 대해 “그럼 꺼지삼”, “참 감 없네”, “피해 망상”, “쓰레기 같은 댓글”이라고 일축했다. 이밖에도 “개그를 개그로 받아들이지 못하는 현실이 참 슬프다”, “피해의식이 심하다” 등 네티즌들이 과민반응을 하고 있다고 받아들였다.

표현이 다소 과하지만 개그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은 “요즘과 같이 열정페이니 취업난이니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는 시대에 이런 개그코드를 단순히 개그로 받아들이는 게 더 멍청한 거 아니냐. 아무리 회사의 정체성이 개그라지만 분위기 파악은 할 줄 알아야한다”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다 발라먹은 뼈 처럼" 지리산 토종나무 알고보니

ST기획은 성폭행 미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개그맨 유상무씨가 대표로 있던 '상무기획'의 후신이다. 최근의 또 다른 채용공고문에는 "잠 없는 사람, 노동법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을 우대한다고 하기도 했다.

논란이 커지자 ST기획은 5일만에 해당 채용공고문들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좀 더 신중을 기하고 공고문도 더 잘 만들겠다"면서다.
▶관련 기사
생과일주스점 쥬씨, “외모 자신 있는 분만 알바 지원하세요” 논란되자 사과


앞서 생과일주스점 ‘쥬씨’ 서강대점도 아르바이트생 모집 문구에 “외모 자신있는 분만 연락달라”는 내용을 포함했다가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이같은 채용 논란은 청년실업의 심각성과 무관하지 않다. 지난 6월 통계청이 발표한 청년실업률은 10.3%로 전체 실업률(3.6%)의 3배 수준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