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더민주 새 지도부가 모시러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

기사 이미지


이해찬 무소속 의원은 27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의 당선 소식에 "새로운 지도부가 뽑혔으니까 모시러 올 때까지 기다리려고 한다"며 농담조로 복당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탄생 70주년 제7회 봉하음악회' 중 토크콘서트에서 "더민주 지도부에 이미 복당 신청을 했는데 그동안 한 번도 다루지를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고 이에 반발해 탈당했다. 무소속으로 세종시에 출마해 당선된 이 의원은 당선 6일 만인 4월 19일 더민주에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당헌당규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유보적인 입장을 밝혀왔다.

하지만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지난 6월 "당내에서는 이 분의 복당을 환영하는 분이 많이 있다. (복당은) 시점의 문제가 아닌가 그렇게 보고 있다"며 복당을 시사한 바 있으며, 추미애 대표 역시 지난 선거운동 과정에서 "그분은 충청민심을 좌지우지할 수 있는 상징성 있는 정치 자산이다. 당연히 누가 말 안 해도 (이 의원 복당은) 처리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