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경을 넘나드는 청소년 오디세이

국립극단의 한-영 합작 청소년극 프로젝트. 2014년부터 한국 작가 고순덕과 영국 작가 에반 플레이시, 한국과 영국의 청소년들이 양국을 오가며 개최한 공동워크숍을 통해 개발된 희곡을 무대에 올린다.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나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는 영국의 소년과 엄마 없이 맞이하는 사춘기의 변화로 고민하는 한국 소녀의 이야기다. 모든 것이 불확실하고?불안한 청소년기에 대해 외치는 치열하고 통렬한 고백들로 가득 찬 두 주인공의 대사는 워크숍과 쇼케이스에 참여했던 양국 청소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바탕으로 했다.



연극 ‘오렌지 북극곰’, 9월 1~11일 백성희장민호극장

영국 어린이청소년극 현장을 30여 년간 지켜온 연출가 피터 윈 윌슨과 요즘 가장 핫한 무대 디자이너이자?‘비행소년 KW4839’ 등 새로운 형식의 공연을 연출해?온 차세대 아티스트 여신동이 공동연출을 맡아 청소년기의 미묘한 심리를 감각적인 무대 위에 섬세하게?펼쳐낸다. 문의 02-3279-2278



 



 



글 유주현 객원기자, 사진 국립극단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