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멕시코 칸쿤

욕망의 해변과 천년 세월의 유적이 어우러진 풍경은 낯설다. 카리브해 최대 휴양지인 멕시코 칸쿤과 마야 문명의 정수인 체첸이사는 이방인들에게 반전으로 다가선다.
기사 이미지

‘꿈의 휴양지’로 추앙받는 멕시코 칸쿤.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산호 산맥이 모해 해변을 감싸고 있다.

1970년대 초만 해도 칸쿤은 고기잡이배나 드나들던 카리브해의 한적한 어촌마을이었다. 휴양도시로 개발된 뒤로는 미국인들이 은퇴 후 가장 살고 싶은 곳, 중남미 청춘들의 허니문 열망지로 늘 1순위에 오른다. 200여 개 호텔과 리조트는 흡사 현대문명의 성벽처럼 해변을 둘러싸고 있다.

마야 문명 깃든 카리브해의 푸른 휴양지

이런 ‘꿈의 휴양지’의 이면에 마야의 천년 유적인 체첸이사가 숨어 있는 것은 감동의 반전이다. 칸쿤에서 200㎞, 칸쿤의 바다에서 놀다 지친 이방인들은 체첸이사를 당일치기 관광 코스로 가볍게 들린다. 손쉽게 다가서지만 사실 한때 어촌마을에 불과했던 칸쿤의 주변 여행지 정도로 체첸이사가 언급되는 것은 불경스러운 대목이다.

 산호 해변이 만들어낸 허니문 천국
기사 이미지

청춘들에게 칸쿤은 욕망이 실현되는 카리브해의 파라다이스다.

칸쿤의 해변을 거닐면 카리브해의 도시는 사뭇 다르게 다가선다. 이곳이 멕시코에 부속된 땅인가 싶다. 일단 멕시코 본토에서 잘 통용되지 않던 영어가 일상어처럼 쓰인다. 체첸이사의 피라미드 이름과 같은 ‘쿠클칸’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도 대다수가 미국인들이다. 영화 <마스크>에도 나왔던 할리우드풍의 ‘코코 봉고’는 이곳 나이트클럽의 대명사가 됐다.

이방인들은 낮에는 뜨거운 해변을, 해가 지면 쇼핑가와 나이트클럽을 배회한다. 깜짝 놀랄 물가와 돈 많은 부호들의 호사스러움과의 조우도 이곳 칸쿤에서만 가능한 일이다. 과거 이 땅이 마야인들의 삶의 터전이었음을 상기하면 세월의 변화가 낯설게 다가선다.

칸쿤을 수놓는 해변의 길이는 장장 20여 ㎞다. 세계에서 3번째로 큰 산호 산맥이 이토록 길고 하얀 모래 세상을 만들어냈다. 전 세계 호텔 체인을 이곳 칸쿤에서 만날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호텔과 리조트가 길다란 해변을 촘촘하게 둘러싸고 있다. 그 화려한 유명세에 힘입어 칸쿤은 휴양, 허니문, 부의 상징으로 군림했다.

이곳을 찾은 청춘들은 다양한 해양 액티비티를 즐기며 칸쿤을 마음껏 향유한다. 어느 해변을 나서도 늘씬한 미녀와 구릿빛 근육남들이 패러 세일링이나 스노클링을 하며 여유로운 오후를 보내는 풍경과 마주치게 된다. 니츄뻬 호수는 각종 레저를 위한 해상투어의 출발점이 되는 곳이다.

그렇다고 칸쿤이 선택된 자들의 전유물만은 아니다. 칸쿤의 도심인 센트로 지역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숙소와 레스토랑이 몰려 있다. 라스 빨라빠스 광장은 돈 없는 여행자들에게는 마음 편한 놀이 공간이다.

멕시코풍의 좀 더 호젓한 해변을 원하면 이슬라 무헤레스로 향한다. 칸쿤에서 북동쪽으로 11㎞ 떨어진 섬인 이슬라 무헤레스에는 현지인과 배낭족이 어우러지는 소박한 해변이다. 시멘트벽이 만들어내는 단절감 없이 카리브해를 마음에 담을 수 있다.

칸쿤이 떠들썩한 휴양지라면 체첸이사는 중미 최대 문명인 마야 문화가 숨 쉬는 숭고한 땅이다. 체첸이사는 ‘우물가의 집’이라는 뜻의 마야어인데 실제로 유카탄 최대의 성스러운 우물이 이곳에 있다. 칸쿤의 거대한 호텔과 바다에 들뜬 가슴들은 이곳에 들어서면 어느덧 숙연해진다.

 천년 세월 거스른 체첸이사 피라미드
기사 이미지

2. 전세계 유명 호텔체인과 리조트들을 대부분 칸쿤의 해변에서 만날 수 있다. / 3. 체첸이사 유적에 새겨진 해골 조각은 섬뜩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 4. 체첸이사 쿠클칸의 피라미드 주변으로는 마야 건축물들이 흩어져 있다.

성기게 펼쳐진 돌덩이 사이에서 단연 돋보이는 곳은 쿠클칸의 피라미드다. 9세기 초 완성된 신전은 동서남북으로 늘어선 계단이 인상적이다. 쿠클칸의 피라미드는 마야인이 그들만의 달력을 사용한 지혜로운 부족임을 보여준다.

각각 91개로 된 4면의 계단에 정상 계단을 합하면 1년을 뜻하는 365일이 되는 천문학적인 구조를 지녔다. 춘분이나 추분 때면 피라미드의 북쪽 계단 그림자가 마치 뱀의 모습처럼 드리워진다고 한다. 실제로 신전 앞에서 박수를 치면 뱀이 우는 소리를 내며 기이한 분위기마저 연출한다.

피라미드 주변으로는 마야의 유적이 낱낱이 흩어져 있다. 체첸이사의 입구 왼쪽에는 대형 경기장이 들어서 있다. 이곳 지명의 기원이 된 성스러운 샘물에서는 3만여 개의 유물이 발견되기도 했다. 대부분이 조개로 만든 장신구와 제물로 바쳐진 어린이와 성인 남자의 해골이었다.

체첸이사는 규모는 웅대하지 않아도 조각, 벽화 하나에도 마야인의 총명함과 재주가 엿보인다. 유적을 빠져 나와도 멕시코 사람들이 즐겨먹는다는 매운 할라빼뇨 소스를 곁들인 타꼬만큼이나 여운들은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여행메모

가는 길: 한국에서 멕시코까지 직항편은 없다. 칸쿤까지는 미국 LA를 경유하는 게 일반적이다. 출입국 심사는 의외로 까다로운 편이지만 별도의 입국 비자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칸쿤에서 체첸이사까지는 셔틀버스가 다닌다.

숙소: 최고급 체인호텔을 비롯해 다양한 시설을 겸비한 200여 개의 호텔, 리조트가 해변을 촘촘히 둘러싸고 있다. 해변에는 미국풍의 호텔들이 즐비하며 각각의 프라이빗 비치를 지니고 있다.

여행팁: 멕시코의 대표 음식인 타꼬는 길거리에서 흔하게 만나는데 다양한 소스를 곁들여야 제 맛이 난다. 전통 고추를 재료로 한 할라빼뇨 소스, 레몬 소스 등이 대부분 식당의 테이블에 갖춰져 있다.

글·사진 서영진(여행칼럼니스트)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