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경 "조금이라도 힘이되고 싶다"…올림픽 마치고 세월호 분향소 찾아 위로

기사 이미지

여자 배구 대표팀 김연경 선수가 27일 경기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자원봉사자 임영호씨 페이스북]

2016 리우 올림픽 여자 배구 대표팀 주장으로 활약했던 김연경 선수가 27일 경기 안산 세월호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김연경은 이날 세월호 유가족들을 찾아 대화를 나눴다. “이적문제로 힘든 적이 있었지만 진실이 밝혀져 선수생활을 잘하고 있다. 세월호도 반드시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김 선수가 말했다고 유가족들은 페이스북을 통해 전했다. 김연경은 2012년 해외 이적 문제로 소속팀과 분쟁을 벌였다.
 
이어 김연경은 분향소를 찾아 방명록에 “조금이라도 힘이 되기 위해 이렇게 찾아왔습니다. 편안히 쉴 수 있게 노력할게요”라고 적었다. 안산 서초등학교와 원곡중학교를 졸업한 김 선수는 안산을 대표하는 체육인이다. 김연경의 세월호 분향소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다. 김 선수는 지난 2014년에도 세월호 분향소를 참배했다.
 
기사 이미지

여자 배구 대표님 김연경 선수가 방명록에 남긴 문구. [자원봉사자 임영호씨 페이스북]

기사 이미지

김연경 선수가 세월호 합동분향소에 유가족들과 함께 참배하고 있다. [자원봉사자 임영호씨 페이스북]

한편 여자 배구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에서 네덜란드에 패해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김연경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20년 만에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을 때 배구협회의 김치찌개 회식 이후 자비를 털어 고급 레스토랑에서 협회와는 별도로 뒤풀이를 주선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