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대선 경선, 중심 잡고 반드시 공정하게 치를 것"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신임 당대표는 27일 “내년 더민주 대선후보 경선은 중심을 잡고 반드시 공정하게 치르겠다”고 말했다.

“집 나간 당원, 다시 돌아오게 하고
선명하고 강한 야당으로 정권교체”

추 대표는 이날 서울 송파구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새 당대표에 선출된 뒤 수락연설에서 당내 잠재적 대선후보들의 이름을 일일이 열거하며 이같이 밝혔다. ‘친문(문재인) 당대표’라는 당 안팎의 의심어린 시선을 의식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추 대표는 “앞으로 흩어진 지지자들을 강력하게 묶어내 반드시 이기는 정당, 승리하는 정당을 여러분들과 함께 만들어내겠다”며 “우리 함께 공정한 대선후보 경선을 통해 정당사에 길이 남을 역동적인 경선을 만들어가자”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오늘을 기점으로 패배주의·분열주의·지역주의를 몰아냄으로써 집 나간 당원들이 다시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반드시 정권교체를 만들어내라는 명령을 천명으로 알고 앞으로 나아가겠다”며 “대표 경선을 함께 뛴 김상곤·이종걸·송영길 후보와 이번에 선출된 최고위원들과 대선 승리를 위해 똘똘 뭉치며 땀흘리는 전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강력한 통합, 승리하는 야당, 네트워크 정당 등 3가지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여러 개의 작은 보조경기장보다는 하나의 큰 주경기장을 만들어내자”며 범야권통합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또한 “대통령이 국민이 바라는 길로 가지 않는다면 단호히 맞서겠다”며 “선명하고 강한 야당이 돼야 수권정당을 만들 수 있다”며 동참을 호소했다.

추 대표는 끝으로 “내년 대선은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셋째도 민생”이라고 강조한 뒤 “박근혜 정부가 하지 못했던 경제민주화를 우리 당이 앞장서서 해내겠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대중경제론을 통해 국민 속으로 나아갔듯이 우리 당도 대중 속으로 뛰어들어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겠다”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