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장 몸값 비싼 남자배우는? 드웨인 존슨

기사 이미지

프로 레슬러 출신의 배우 드웨인 존슨(44)이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배우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5일(현지시간) 전세계 남자배우들의 몸값 순위를 공개했다.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의 출연료를 합산해 순위를 매겼다.
 
드웨인 존슨은 한 해에 6450만 달러(약 720억원)를 벌어들여, 1위에 올랐다. 

그는 '분노의 질주8' '센트럴 인텔리전트' '베이워치' 등에 출연하며, 지난해 발표된 수입의 두 배를 벌어들였다.
 
중화권 스타 청룽(성룡)이 6100만 달러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맷 데이먼(5500만 달러), 톰 크루즈(5300만 달러), 조니 뎁(4800만 달러), 벤 애플렉(4300만 달러), 빈 디젤(3500만 달러), 인도배우 샤룩 칸(3430만 달러)의 순이었다.
 
한편 3년 연속 정상을 지켰던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9위로 내려 앉았다. 

그의 수입은 8000만 달러에서 3300만 달러로 크게 줄었다. 

앞서 발표한 여자배우 순위에서는 '헝거게임' 시리즈의 제니퍼 로런스가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