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부결

 
기사 이미지

현대자동차 노사의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이 부결됐다.

현대차 노조는 전체 조합원을 상대로 2016년 단체교섭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투표자 4만5777명(투표율 92.17%) 가운데 3만5727명(78.05%)이 반대해 부결됐다고 27일 밝혔다. 임금협상 잠정협의안이 부결된 것은 지난 2008년 이후 8년 만이다. 잠정합의안이 가결되려면 재적 조합원의 과반수 투표에, 투표자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노사가 3개월간 머리를 맞대 내놓은 잠정합의안이 부결됨에 따라 올해 임금협상도 난항이 예상된다. 특히 노사간 최대 쟁점이었던 임금피크제 확대 요구안을 사측이 철회했는데도 잠정합의안이 부결돼 향후 임금협상이 안갯속에 빠졌다.

노사 양측은 지난 24일 임금피크제 확대를 추후 논의하는 대신 임금 인상폭을 낮추는 선에서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가 한발씩 양보한 결과다. 잠정합의안은 임금 5만8000원 인상, 성과급 및 격려금 350%+330만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 및 주식 10주 지급 등을 담고 있다.

노사는 다음주부터 다시 교섭을 벌일 예정이지만 추석 연휴 전까지 협상이 타결될지는 미지수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