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버 실적 부진…중국서도 미국서도 경쟁에 몰려

기사 이미지

차량 공유 서비스 `우버`.


세계 최대 차량 공유 서비스 회사인 우버. 우버가 명성에 못 미치는 실적을 보이고 있다.

CNN은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을 인용해 우버가 올해 상반기에 13억 달러(약 1조500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1분기에 5억2000만 달러, 2분기에 7억50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같은 적자의 가장 큰 이유는 중국 시장에서의 부진 때문이다.

우버는 중국 시장에 2013년 진출해 60여 개 도시에서 영업을 진행해왔다. 우버가 가장 중시했던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중국에서의 실적은 신통치 않았다.

특히 중국 현지 업체인 디디추싱과 출혈 경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큰 손실을 입었다. 이와 관련 지난 2월 우버의 트래비스 캘러닉 최고경영자(CEO)는 우버가 중국에서 연간 10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결국 우버는 이달 초 중국 법인을 디디추싱에 매각했다.

미국 시장에서의 성적도 좋지 않은 상황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우버는 미국에서 1억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2위 업체인 리프트와의 경쟁이 가열되면서다. 리프트는 최근 샌프란시스코를 포함한 주요 도시에서 점유율을 40%로 끌어올렸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