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수환 뉴스컴 대표, 남상태 연임로비 혐의 구속 수감

대우조선해양 경영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이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박수환(58·여) 대표를 26일 구속했다.
기사 이미지

남상태 전 사장 연임 로비 등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에 연루된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박수환 대표가 26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소명이 있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변호사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대표는 정·관계 인사들에게 남상태(66·구속기소) 전 사장의 연임 로비를 해주겠다고 제안한 뒤 대우조선으로부터 2009∼2011년 홍보대행비 및 자문료 등 명목으로 20억원가량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대우조선서 2009∼2011년
홍보비 등 명목 20억 챙긴 의혹

검찰은 당시 박 대표가 현직에 있던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과의 친분을 강조해 돈을 받아간 단서를 확보했다. 박 대표는 2009년 유동성 위기에 처한 금호아시아나그룹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대우조선과 금호그룹 이외에도 박 대표가 다른 대기업들을 상대로도 회사 현안을 해결해 주겠다고 접근해 로비 활동을 벌였는지 수사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평소 유력 언론사 고위간부 S씨 등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언론계와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박 대표를 비롯해 강만수·민유성 전 산업은행 회장과 남상태 전 사장 등 총 46명을 ‘조선·해운 구조조정 연석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