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우조선해양 비리 연루 홍보업체 대표 구속

 
기사 이미지

대우조선해양 비리 의혹에 연루된 박수환 뉴스컴 대표가 26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대검찰청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26일 남상태(66ㆍ구속 기소)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로비에 가담한 혐의 등으로 홍보대행사 뉴스커뮤니케이션스(뉴스컴) 박수환(58ㆍ여) 대표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박 대표는 변호사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에 따르면 박 대표는 2009~2011년 남상태 전 사장의 연임 로비 대가로 대우조선으로부터 홍보비, 자문료 명목으로 20억원 가량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박 대표가 당시 민유성 산업은행장과의 친분을 강조하며 대우조선측으로부터 돈을 받아간 단서를 확보했다.

박 대표는 또 2009년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금호그룹을 상대로 사기를 벌인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대표가 금호그룹측 문제를 해결해 주겠다며 10억원을 받아갔지만 사실상 아무일도 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대우조선과 금호그룹 이외에도 박 대표가 다른 대기업들을 상대로도 회사 현안을 해결해 주겠다고 접근해 로비 활동을 벌였는지도 수사할 계획이다. 박 대표가 평소 언론사 간부들과의 친분을 강조해온 만큼 언론계와의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김백기ㆍ김선미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