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삶의 향기] 예습이 중한가, 복습이 중한가?

기사 이미지

정여울
작가

어린 시절에는 복습보다 예습이 효과적이라고 배웠다. 수업 시간에 뭘 배울지 미리 알아두면 훨씬 빠르게 학습 내용을 흡수할 수 있다고들 했다. 정말 그런 줄 알고 열심히 예습을 했다. 하지만 막상 공들여 예습을 하니, 수업에서 느끼는 생생한 현장성과 흥미가 떨어져버렸다. ‘오늘은 과연 뭘 배울까’ 하고 나도 모르게 설레는 느낌이 없어져버렸다. 어른이 되고 나서야 깨달았다. 나에게는 예습보다 복습이 훨씬 효과적이라는 것을. 예습이 와인의 시음(試飮)을 닮았다면, 복습은 황소의 되새김질을 닮았다. 난 사실 가끔 와인을 마실 때도 신중하고 세련된 시음보다는 그냥 한잔 쭉 따라 왈칵 마시는 게 좋다. 그 와인을 권해주는 사람의 마음을 철석같이 믿기 때문이다. 난 아직 ‘뭘 모르고 느끼는 설렘’이 좋다. 제대로 알고 나서는, 그 앎을 자꾸만 되새김질하는 게 좋다. 오히려 무언가를 복습하고, 되새기고, 반복하는 과정에서 나만의 창조성이 자라나는 것을 느낀다.

아이가 뒤처질까 선행학습 시키는 불안 내려놓고
괴물과 스스로 싸울 수 있는 면역력을 키워주자


요컨대 나는 복습 예찬론자다. 복습을 하면서 비로소 내가 오늘 배운 것이 무엇인지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고 읽고 느낀 것을 자꾸만 되새김질하면서 불현듯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그런데 우리 사회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 요새는 내일 공부할 것을 오늘 미리 들춰 보는 조금 부지런한 학생의 개인적인 예습을 뛰어넘어 아예 집단적인 ‘선행학습’이라는 것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예습의 중요성’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아예 ‘선행학습을 하지 않으면 입시에 성공하기 어렵다’는 식의 집단적인 불안으로 변질되어버린 것이다. 주변의 학부모들에게 물어보니 ‘선행학습이 옳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남들이 다 하니 어쩔 수 없이 학원에 보낸다’는 분들이 대다수다. 선행학습에 진심으로 찬성해서가 아니라 ‘아이가 뒤처지는 것이 싫어’ 학원에 보낸다는 것이다. 하지만 다음 학기는 물론 내년에 배울 내용까지 완벽하게 마스터하는 정도의 과도한 선행학습이 교사의 ‘가르칠 권리’를 빼앗는 것은 아닌가. 과도한 선행학습이 학생들에게 ‘오늘 무엇을 배울지 설렐 수 있는 기회’마저 빼앗는 것은 아닌가.

예습은 엄청난 비용을 들인 사교육으로 대체해버리고, 정작 수업에서는 졸거나 집중하지 않는 아이들 때문에 수업의 활기 자체가 떨어져버린다면, 게다가 복습마저 학원이나 과외로 대체해버린다면 공교육의 설 자리는 과연 어디인가. 예습의 단점은 자칫 ‘내가 이미 이 내용을 다 알고 있다’는 오만함을 느끼기 쉽다는 것이다. 예습과 복습을 비교한다면 복습이 더욱 ‘겸허한 배움’을 유도한다. 내가 무엇을 배웠는지 그 ‘의미’를 곱씹어보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배움의 시작이기에. 하지만 복습의 즐거움은 우선 본수업의 집중을 전제로 한다. 수업 자체에 오롯이 집중하는 것보다 더 좋은 공부법은 없다. 내가 목격한 가장 놀라운 학생은 예습을 전혀 안 하면서 오직 수업 시간에만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해 항상 좋은 성적을 유지하는 아이였다. 뛰어난 성적보다 놀라운 건 그 아이가 진심으로 공부를 좋아했다는 것이다. 공식을 달달 외우는 것이 아니라 원리를 이해하는 아이, 어떤 참고서도 과외도 필요하지 않은 그 아이의 공부비결은 오직 수업 시간의 집중과 꾸준한 복습이었다.

개막식·폐막식·갈라쇼가 아무리 좋아도 본게임이 훌륭하지 않다면 어찌 최고의 승부라 하겠는가. 아이들에게 수업 시간이라는 본게임에 충실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 우리 어른들의 할 일 아닐까. 중학교 자유학기제 전면시행을 앞두고 시험 없는 자유학기제를 오히려 선행학습의 기회로 삼으려는 학원들의 부정광고가 판을 치고 있다. 먼저 어른들의 불안을 잠재우자. ‘아이가 뒤떨어질까 봐 선행학습을 시킨다’는 불안을 잠시 내려놓고 ‘무엇이 진정 공부인가’를 생각해보자. 무리한 선행학습을 위해 학원을 서너 개 보내는 엄마보다는 ‘오늘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느냐’며 자연스러운 일상 속의 복습을 함께하는 엄마가 많아졌으면. 진정한 교육은 괴물을 부모의 힘으로 없애주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괴물과 스스로 싸울 수 있도록 고통의 면역력을 키워주는 것이다. 아이들에게 ‘본게임’의 설렘을 되돌려주자. 우리 자신에게도 ‘예습의 우월감’이 아닌 ‘복습의 진짜 즐거움’을 되찾아주자.

정여울 작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