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마존 자동차 판매사업 나서나…새 서비스 오픈

기사 이미지

아마존이 새로 오픈한 자동차 정보 포털, `아마존 비이클`의 첫 화면. 자동차에 관한 모든 정보가 들어있다. [사진=아마존 비이클 캡처]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이 자동차 사업에도 손을 뻗었다. 아마존은 25일(현지시간) 시판 중인 자동차의 가격과 성능을 비교하고 고객 리뷰도 확인할 수 있는 아마존 비이클(amazon vehicles) 서비스(www.amazon.com/vehicles)를 시작했다.

아마존 비이클은 자동차와 부품, 액세서리 등의 가격을 비롯한 각종 정보를 제공하는 허브 형태다. 이 사이트에는 전 세계 거의 모든 자동차 브랜드를 검색할 수 있다. 차체의 형태로 분류해 검색할 수 있고 메이커나 모델, 출시된 연도 등으로 검색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마력과 승차인원, 변속기 종류, 연료, 안전도, 색상, 여러 가지 선택 사양 등으로도 분류가 되어 있어 차종 검색이 편리하다.

자동차를 선택해 여러 종류의 색상을 직접 입혀볼 수 있고 가격 정보도 병행했다. 자동차를 찾는 고객이 원하는 모든 정보가 담겨 있다. 애덤 고에츠 아마존 비이클 책임자는 "우리의 목표는 삶에서 가장 중요하고 상세한 검토가 필요한 자동차 구매에 대해 고객들에게 심도 있는 정보를 제공해 그들의 결정에 도움을 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아마존이 자동차 판매에 나서는 것을 시간문제로 보고 있다. 미국의 IT 전문매체 더버지(The Verge)는 "아마존 측은 지금 당장 자동차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정보만 제공한다고 했다"며 "최소한 '지금'은 아니란 얘기"라고 암시했다.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전 라이코스 대표이사)은 자신의 트위터에서 "장차 자동차를 온라인으로 판매하기 위한 준비일 수 있다"며 아마존 비이클 오픈 소식을 전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