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4개 은행장, 사용자협의회 탈퇴…성과연봉제 도입 속도

14개 시중은행장이 26일 긴급회의를 열고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탈퇴를 결정했다. 민간 은행의 성과연봉제 도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사용자협의회는 지난달 말 ‘성과연봉제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금융노조와 교섭을 시작했다. 호봉제를 폐지하고 같은 직급 간에도 성과에 따라 연봉 차이가 최대 40%까지 벌어지게 하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금융노조는 “성과연봉제는 저성과자 해고를 위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다음달 23일 총파업도 결의했다.

금융노조와의 산별교섭이 어려워지자 시중은행장은 결국 사용자협의회를 탈퇴했다. 앞으로 각 은행은 개별 은행노조와 직접 협상을 벌이게 된다. 앞서 올 3월 7개 금융공기업은 사용자협의회를 탈퇴한 뒤 개별 노조 협상이나 이사회 의결을 통해 성과연봉제 도입을 결정했다. 금융노조 관계자는 “시중은행도 금융공기업처럼 노조 동의없이 이사회에서 성과연봉제를 도입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금융공기업에 이어 14개 시중은행마저 탈퇴하면서 사용자협의회는 해체 수순을 밟게 된다. 사용자협의회는 금융권 사용자를 대표해 금융노조와 산별교섭을 진행하기 위해 2010년 만들어졌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