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5살 이전 비만이었다면 성인기 암 발생 위험성 높다

기사 이미지
중년 인구 집단에서 비만으로 인해 위·간·담낭·췌장·난소·갑상선 암과 수막종, 다발성 골수종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5세 이전에 비만이었다면 성인이 됐을 때 암에 걸릴 확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암연구소, NEJM에 비만-암 관련 분석 발표
비만, 위·간·난소·갑상샘 암 등 8개 암종 위험성 높여
균형잡힌 식단·운동·건강체중 유지로 암 예방 가능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현지시간 25일 의학 저널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슨(NEJM)에 비만과 관련한 암종과 체중 변화에 따른 암 발생 위험성 등의 논문을 분석해 요약 발표했다. 비만은 체질량지수(BMI) 기준으로 30㎏/㎡ 이상을 뜻한다.

국제암연구소는 지난 2002년 비만이 대장·식도·신장·자궁내막암과 폐경 후 여성의 유방암 발생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보고한 바 있다. 14년 만에 비만에 대한 암 예방 소책자에 8개의 암종을 추가한 것이다.

특히 25세 이하의 소아·청소년·초기 성년기의 비만이 성인기 암 발생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시기에 비만했던 사람은 성인이 돼서 암 발생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다만, 체중을 의도적으로 줄이면 암 예방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었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는 암 예방 수칙으로 ▶음식을 짜지 않게 먹기 ▶탄 음식 먹지 않기 ▶채소와 과일 충분하게 먹기 ▶다채로운 식단으로 균형잡힌 식사 하기 ▶주 5회 이상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하기 ▶자신의 체격에 맞는 건강체중 유지하기를 제시하고 있다.

국제암연구소는 전 세계적으로 비만 인구가 늘고 있어 앞으로 비만과 관련되는 암이 늘어나고 비만으로 인한 암 사망이 늘 것으로 예측했다.

전 세계 성인 비만 인구는 약 6억4000만명(2014년)으로 추계됐다. 이는 1975년보다 6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소아·청소년 비만 인구도 약 1억1000만명(2013년)으로 1980년 이후 약 2배 정도 늘었다.

전 세계의 약 450만명(2013년)이 과체중과 비만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된 바 있으며, 북미·유럽·중동 여성의 암 발생 중 9%는 비만으로 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민규 복지부 질병정책과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향후 비만과 암 발생의 연관성에 대한 국내 근거를 보완하고 암 예방 수칙 중 건강체중 유지를 지속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서영지 기자 vivi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