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립공원에 일본산 안돼"…태백산,멀쩡한 거목 50만 그루 벌목 예정

기사 이미지

녹음이 우거진 태백산 등산로의 모습. [중앙포토=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태백산국립공원의 녹음을 돋보이게 했던 거목 50만 그루가 벌목될 위기에 처했다.

토종이 아닌 일본산이라는 이유 때문이다.

태백산국립공원 사무소는 태백산 일대의 일본 잎갈나무 50만 그루를 베어낼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일본 잎갈나무가 없어진 자리엔 참나무류와 소나무 등 토종 나무를 심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국립수목원과 조경학과 전문가, 환경단체 등은 40~50년 된 나무들을 한꺼번에 인위적으로 베어내면 숲 생태계가 파괴될 것이라며 반대하고 나서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된 것은 태백산도입공원이 지난 22일 국립공원으로 승격되면서다.

태백산국립공원 측은 “국립공원의 위상에 일본산 나무는 맞지 않는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국립공원 관리 원칙에 정해진 ‘국립공원 내 분포하는 외래종 나무와 초본류는 제거하고 토종으로 대체한다’는 규정에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태백산국립공원은 기존의 도립공원에 보존가치가 높은 주변 국공유지를 통합해 총 면적 70.1㎢의 국립공원으로 승격됐다.

벌목 대상으로 지목된 일본 잎갈나무는 약 50만 그루로 태백산국립공원 수종의 11.7%를 차지한다.

현재 직경이 70cm~1m에 이르는 거목들이다. 생장 속도가 빨라 1960~70년대 헐벗었던 태백산을 푸르게 하는 데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립공원 측은 내년에 일본 잎갈나무의 분포현황을 정밀조사하고 2021년까지 비용 45억원을 들여 벌목을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부 자연보전국 공원생태과는 "태백산 일대 외래종 벌목 계획은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으며, 정밀 분포현황 결과에 따라 산림생태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종합적인 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