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진태 "유력 언론인, 대우조선 호화 전세기로 유럽 출장"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재선ㆍ춘천)이 “유력 언론사 논설주간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박수환 뉴스컴 대표와 대우조선해양이 마련한 호화 전세기를 타고 유럽 곳곳을 다녔다”고 26일 밝혔다.

친박계인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 대표와 유력 언론인의 호화 전세기와 관련 풍문이 많이 돌아 어제 산업은행에서 자료를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자료에 의하면 대우조선해양은 2011년 9월 6일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그리스 산토리니까지 영국 항공사 전세비행기를 이용했는데 탑승객 중 대우조선해양 임직원을 제외한 민간인은 딱 2명이었다. 그 중 한 명이 박수환 대표고 또 다른 한 명이 모 유력언론사 논설주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박수환 씨와 유력 언론인과 유착설이 시중에 파다했는데 그 중 하나가 사실로 확인되었다는 점에 의미를 찾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해당 전세기를 찾아보니 일반 시민은 평생 한 번 구경할 수 없는 10인승 미국 헐리우드 유명 스타들이 보통 사용하는 수준의 비행기”라며 “당시 대우조선해양은 워크아웃상태로 회사는 망해가는데 회사 CEO(대표)는 민간인을 데리고 초호화 전세기를 타고 유럽 곳곳을 다닌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며칠 전세기 이용에 들어간 비용이 8900만원으로 아주 극단적인 모럴해저드의 전형이자 부패 세력의 부도덕한 행태”라며 “그 출장에 두 사람을 왜 데려갔는 지, 경비는 누가 부담했는지, 출장 목적지도 아닌 나폴리와 산토리니에는 왜 갔는지 너무 궁금하다”고도 말했다. 그런 후 “해당 언론사는 이 시기 전후로 ‘대우조선해양은 총수없이도 세계적 회사로 성장했다’‘글로벌 회사로 성장하면 경제발전에 공헌하니 공적자금 회수 등 문제점만 확대해 볼 일이 아니다’는 아주 우호적인 사설을 게재했다”고 공개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은 박수환 게이트로 번져나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더 이상 사건이 눈덩이처럼 커지기 전에 박수환과 권력언론의 부패고리를 찾아내 철저하게 수사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기자들이 이 같은 내용을 알게 된 경위를 묻는 질문에 "풍문으로 대우조선해양과 박수환, 유력언론사 얘기가 돌고 언론 보도도 나오고 해서 알아보니 마침 대우조선해양이 자체 감사보고서를 산업은행에 보고한 것이 있어서 받아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유력 언론사가 청와대가 말한 '부패 기득권 세력'과 일치하느냐"란 질문에는 "풍문으로 나오는 내용들이 있어서…."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에 대해 해당 언론인은 회사 경영기획실을 통해 "당시 대우조선의 공식 초청을 받아 그리스 국가부도 사태 취재차원에서 출장을 간 것"이라며 "남 사장 일행은 전세기로 유럽 여러군데를 다녔지만 나는 해당 구간(나폴리-산토리니)만 동승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박수환 대표와 유착설에 대해서도 "시중에 떠도는 '금품이 오갔다', '명품 시계를 받았다'거나 박 대표와 내연관계라는 이야기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와는 경제부장 시절 글로벌 기업 회장들이나 외국 기업들 현장 취재와 관련해 협조를 받았던 관계”라며 "직업상 기자와 홍보대행사 사장으로 서로 필요해서 교류하던 관계일 뿐"이라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