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FC 치킨 맛의 비밀은 흰후추?…KFC 레시피 유출 논란

기사 이미지

76년간 1급 비밀이었던 KFC의 닭고기 요리 레시피라는 주장이 나와 진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중앙포토]

누구나 한 번쯤 맛을 법한 KFC의 치킨. KFC는 1940년 미국의 치킨 체인으로 시작해 세계적인 회사가 됐다. 그런데 최근 KFC의 닭고기 조리법이라는 레시피가 미국 언론을 통해 공개돼 진위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레시피를 외부에 보여준 사람이 KFC 창업자의 조카여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KFC 창업자 하랜드 샌더스 대령은 1940년 미 켄터키 주 코빈의 작은 레스토랑에서 밀가루에 11가지의 허브ㆍ향신료를 섞은 자신만의 치킨 조리법을 만들어냈다.

1950년대 초반부터 보급된 이 레시피는 76년째 KFC의 ‘1급 비밀’이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레시피가 과연 76년 역사의 KFC 영업 비밀이 맞을까.

미국의 시카고트리뷴은 최근 KFC의 닭고기 레시피라며 샌더스 대령의 둘째 부인이었던 클라우디아 레딩턴(1996년 작고)의 유품 중 스크랩북에 있던 레시피를 공개했다. 스크랩북은 마지막 면에 래딩턴 부인의 유언장과 함께 11가지 양념으로 닭고기를 조리하는 법이 손글씨로 쓰여 있었다.
기사 이미지

이번에 언론에 공개된 닭고기 요리 레시피.

스크랩북 속 레시피는 밀가루 2컵을 기준으로 소금, 향신료인 타임·바질·오레가노·파프리카, 셀러리 소금, 검은 후추, 흰 후추, 겨잣가루, 마늘 소금, 생강가루가 적게는 ⅓큰술에서 많게는 4큰술까지 섞는 것이다.

이 스크랩북을 공개한 사람은 샌더스 대령의 조카인 레딩턴. 레딩턴은 “이것이 그토록 비밀에 부쳐져 온 오리지널 레시피”라면서 “어린 시절 차고 지붕 위에서 양념 통에 11가지 양념을 섞는 일을 담당했다”고 말했다.

KFC 치킨 맛의 비밀에 대해 그는 “가장 중요한 재료는 흰 후추”라며 “1950년대에는 아무도 흰 후추를 어떻게 써야 하는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나 KFC는 이 레시피를 부정했다. KFC 측은 “공개된 레시피는 정확하지 않다”며 “여러 사람이 수년동안 비슷한 주장을 했지만 아무도 정확하지 않았다”고 이번에 공개된 레시피를 부정했다.

샌더스 대령이 직접 썼던 조리법은 켄터키 루이빌에 있는 KFC 본사 안전금고 속에 보관돼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