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입 자소서 표절의심되는데도...115명이나 합격


대학 입시 전형에서 자기소개서를 표절한 의혹이 있는데도 합격한 학생이 1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이같은 문제점을 파악하고도 별다른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의원(경기 오산)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해당 자료는 ‘2016학년도 대입지원자 자기소개서 및 교사추천서 유사도 검색 결과 자료’다.

대교협의 조사 결과 표절했거나 표절로 의심되는 자기소개서가 1442건, 교사 추천서가 5574건에 달했다.

대교협의 유사도 검색 시스템은 자기소개서 및 교사 추천서의 표절 방지를 위해 색인 구성 및 원문을 다른 글과 비교분석하여 유사도율에 따라 유의ㆍ의심ㆍ위험 등 3가지로 분류한다. 의심과 위험 수준을 표절 의심으로 간주한다.
최근 3년치 자료를 포함한 누적 검색이 가능해 표절 여부를 정밀하게 검사하고 있다.

유사도 검색 시스템을 통해 최근 4년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자기소개서의 경우 2013년 약 3100건으로 가장 많았다.
2014년, 2015년 약 1200건이었다가 2016년 올해 다시 1400건을 넘었다.
기사 이미지
표절 의심이 있는 다수의 학생이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는데, 국회 예산정책처의 2015년 결산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총 108개교에서 표절 의심 수준 이상의 학생 1346명 중 115명이 합격했다.

유사도 30% 이상인 표절 위험 수준 학생도 5명이나 합격한 것으로 밝혀졌다.

안민석 의원은 “대학 입시에서 공정성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교육부는 대학마다 다른 표절학생 평가방식을 개선하도록 가이드라인을 보완하고, 각 대학도 표절학생에 대한 제재조치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