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 화장실 살인사건 범인 법정서 "유명인사 된 것 같다"


강남 화장실 살인 사건의 범인 김모(34)씨가 26일 열린 재판에서 “유명인사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유남근)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김씨는 ”이렇게 인기가 많을 줄 몰랐다”는 발언도 했다.
재판부가 검찰이 제출한 증거에 대한 피고인의 의견을 묻자 나온 답변이었다.
기사 이미지

김씨의 어이없는 발언에 방청석에서는 탄식이 터져나오며 술렁거렸다. 법정에는 피해자 A(23ㆍ여)씨의 유족들도 있었다.

김씨는 변호인의 도움 없이 재판을 진행하겠다는 의사도 나타냈다.
김씨의 변호를 맡은 국선 전담 변호인은 “김씨가 접견을 계속 거부하고 있다.별도의 의견은 진술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오는 9월9일 열리는 재판에서 김씨의 정신감정을 한 의사와 피해자 A씨의 어머니, 김씨의 고용주 등을 증인 신문 할 예정이다.

김씨는 지난 5월 17일 오전 1시쯤 서울 서초구의 한 노래방 건물 화장실에서 A(23ㆍ여)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조사 결과 김씨는 약 30분 동안 혼자서 화장실을 이용하는 여성이 들어오기를 기다린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여성의 황망한 피살 소식이 전해지자 여성들의 안전 문제를 걱정하는 추모 공간이 강남역 10번 출구에 만들어지기도 했다.

검찰 조사에서 김씨는 중ㆍ고교 시절부터 정신 불안 증세로 병원진료 등을 받았으며, 병무 신체검사에서 신경증적 장애로 4급 판정을 받아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한 것으로 확인됐다.
2009년 이후에는 조현병으로 6회 이상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러 드러났다.

이번 재판에서도 김씨의 정신 병력이 판결에 영향을 미칠 것인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