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트리즈뮤직, 샤잠과 계약 통해 K-POP 수출 역량 강화

기사 이미지
원트리즈뮤직이 샤잠과 음악 검색 데이터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통해 원트리즈뮤직은 전세계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음악을 지역, 장르별로 정리한 빅데이터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되었다. 샤잠은 노래 제목과 가사 등의 상세 정보를 찾아주는 뮤직 서비스 어플리케이션으로 하루 평균 2,000만건 이상의 검색데이터가 수집되고 있다.

원트리즈뮤직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해외 각 지역에서 인기 있는 K-POP에 대하여 사용자 기반의 정량적 피드백을 데이터로 확인할 수 있게 되었다” 며 “각 지역에서 아티스트별 선호도와 호응도를 동시에 파악, 이를 기반으로, 전세계 지역별 K-POP음원 수출 역량 강화하고 K-POP의 해외 유통을 지역별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노종찬 원트리즈뮤직 대표는 “이번 샤잠과의 계약을 통해 해외 어느 지역에서 어떤 K-POP 아티스트의 곡이 반응이 좋은지 알 수 있게 된다.” 면서 “원트리즈뮤직을 통해서 K-POP을 유통하게 되면, 인기가 좋은 지역에 집중적인 마케팅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K-POP 음원 수출을 통해 더 나은 매출을 기대하는 음악가나 제작사들에게 매우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계약에 대해 영국 윈체스터대학의 경영학과 이민혜 교수는 "해외 벤처 회사와의 데이터 마이닝 협업을 통해 글로벌 비즈니스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혁신적인 측면이 있다”며 “앞으로의 K-POP 수출 방향이 기대된다.”고 평했다.

원트리즈뮤직은 K-POP 음원 수출을 시작하고 한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역별 분석 데이터와 마케팅 채널을 확보하고 있는 매장음악서비스 업체다. 차후 북미와 동남아 지역에 K-POP 음원과 관련된 공급채널과 마케팅 채널 확보를 통해 K-POP 음악 수출을 강화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